최근본상품 0

    prev
    /
    next

    추천상품 0

      prev
      /
      next

      장바구니 0

        prev
        /
        next

        위시리스트 0

          prev
          /
          next

          북마크
          top
          Stump News
          #stumpstudio
          자외선 차단율 실험했더니…길거리 선글라스 잘못 사면 독
          페이스북 트위터 구글+ 
          작성자 : 관리자 | 조회: 710 | 날짜: 2017-07-05 16:30:33







          【 앵커멘트 】
          여름철 강한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해 많은 분들이 선글라스를 이용하는데요.
          길거리에서 구입한 불량 선글라스나 오래된 선글라스는 오히려 눈 건강을 크게 해칠 수 있다고 합니다. 
          선한빛 기자가 보도합니다. 


          【 기자 】
          두 달 전 길거리에서 1만 원짜리 선글라스를 구입한 임남현 씨. 

          외출 때마다 착용했는데 최근 눈이 쉽게 피로해지고 건조해지는 증상이 생겼습니다. 

          ▶ 인터뷰 : 임남현 / 서울 창천동
          - "전에 쓰던 선글라스와는 다르게 눈부심도 있고 눈이 피로감이 느껴졌습니다."

          검사 장비에 넣고 확인해보니 자외선 차단이 제대로 되지 않는 아크릴 렌즈였습니다. 

          ▶ 인터뷰 : 신광호 / 서울시안경사회 이사
          - "대부분 저가 선글라스의 렌즈를 보면 거의 아크릴 렌즈를 쓰기때문에 햇빛 차단 기능이 거의 없고요."

          ▶ 스탠딩 : 선한빛 / 기자
          - "정상적인 렌즈라 하더라도 사용 기간에 따라 자외선 차단 기능이 달라질 수 있는데요 여러 개의 선글라스를 가지고 직접 실험해보겠습니다."

          기계에 숫자가 낮게 찍힐수록 자외선 차단이 잘 되는 건데, 새 제품은 100% 차단됐습니다. 

          사용한 지 1년이 넘은 선글라스는 차단율 85%, 2년 넘은 선글라스는 차단율 80%를 보였습니다. 

          새 제품이라도 1만원이하 선글라스는 자외선 차단율이 매우 낮게 나타나기도 했습니다. 

          ▶ 인터뷰 : 임현성 / 을지대학교 안경광학과 교수
          - "오래 쓰다 보면 열 손상이나 열에 노출되는 부분이 많아서 코팅이 문제 되면서 자외선 차단율이 약화됩니다. 2년 정도가 선글라스의 자외선 차단 기간으로…."

          불량 선글라스나 오랜기간 사용한 선글라스는 자외선을 차단하기 보다 망막 손상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.

          MBN 뉴스 선한빛입니다. 

          영상취재 : 안석준 기자
          영상편집 : 이유진

          댓글(0)
          로그인 또는 댓글권한이 있을 경우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.
           

          비밀번호 확인

          댓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.

          비밀번호 확인

          게시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.

          비밀번호 확인

          댓글/답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.
         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.
          현재 비밀번호
          신규 비밀번호
          신규 비밀번호 확인
          6~20자,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